• 최종편집 2024-04-14(일)
 
[사진 제공: 개인(선우재덕), 인연엔터테인먼트(김희정), 개인(윤다훈), BNT(조미령), 개인(서권순), 레이크제이(임호), 개인(이상숙)]
[노벨 타임즈] 관록의 연기파 배우들이 ‘수지맞은 우리’에 총출동한다.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연출 박기현 / 극본 남선혜 / 제작 몬스터유니온)가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중견 배우들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수지맞은 우리’는 추락한 스타 의사 진수지(함은정 분)와 무대뽀 초짜 의사 채우리(백성현 분)의 쌍방 치유, 정신 승리, 공감 로맨스 & 핏줄 노노! 호적 타파, 신개념 가족 만들기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먼저 선우재덕은 해들 병원 병원장이자 뇌수술 분야 권위자인 신경외과 전문의 ‘한진태’로 분한다. 김마리(김희정 분)와 부부 사이이지만 과거 사고로 인해 사이가 멀어지게 된다.

한진태의 아내 ‘김마리’ 역은 김희정이 맡았다. 김마리는 해들 병원 재단 이사장으로 누구도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특유의 아우라를 지닌 인물이다. 선우재덕과 김희정이 어떤 부부 호흡을 선보일지 두 사람 사이에 얽힌 사연이 궁금해진다.

윤다훈은 진수지의 친부이자, 장윤자(조미령 분)의 현 남편 ‘진장수’를 연기한다. ‘제2의 백종원’을 꿈꾸는 야심찬 사업가인 그는 남다른 사업 수완을 가지고 있지만 남을 쉽게 믿는다는 단점 또한 있다.

조미령이 맡은 ‘장윤자’는 진수지의 계모이자 진나영(강별 분)의 생모이다. 27년 전 아들을 낳은 위세 하나로 선영의 안방을 차지한다.

서권순은 진장수(윤다훈 분)의 모친 박복선 역을 맡았다. 그녀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과거 땅 부자였던 만석꾼 집안의 마나님이었으나 현재는 빚더미에 나앉아 아들 집에 얹혀살고 있다.

윤다훈, 조미령, 서권순이 그려낼 한 시도 조용할 날 없는 이들의 모습이 기대된다.

그런가 하면 임호가 연기하는 ‘강우창’은 한식당 ‘마당 넓은 집’ 오선영의 동업자다. 근교 농장에서 농사를 지어 식당에 유기농 농산물을 조달하고 부주방장 역할을 한다. 과묵한 성격이지만 그야말로 진국인 사람이다.

이상숙이 맡은 ‘강정순’은 강우창(임호 분)의 누나로 한식당에서 일하고 있다. 한식당의 주인인 오선영과 20년 넘게 친자매 이상 정붙이고 산다. 다소 입과 주먹이 거친 편이지만 마당집 식구들의 울타리 같은 존재다.

이처럼 내로라하는 관록의 배우들이 총출동한 ‘수지맞은 우리’는 더욱 알찬 가족 이야기를 들고 안방극장을 찾는다.

‘수지맞은 우리’는 드라마 ‘태풍의 신부’, ‘빨강 구두’, ‘꽃길만 걸어요’ 등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기현 감독과 드라마 ‘아모르 파티-사랑하라, 지금’, ‘여름아 부탁해’ 등을 통해 탄탄한 집필력을 자랑해 온 남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는 ‘우당탕탕 패밀리’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 될 예정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01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지맞은 우리' 선우재덕-김희정-윤다훈-조미령-서권순-임호-이상숙 출연! 관록의 연기파 배우 총출동! 평일 저녁 안방극장에 따뜻함 선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