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1(화)
 
  • 수출입 관련 케이(K)-브랜드 지식재산권 보호 논의
한창령 관세청 조사국장이 24일 대구시 달성군에 소재한 자동차 부품 수출기업 상신브레이크(주)를 방문해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노벨 타임즈] 한창령 관세청 조사국장은 5월 24일 대구시 달성군에 소재한 케이(K)-브랜드 자동차 부품 수출기업인 상신브레이크(주)를 방문해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상신브레이크(주)는 국내 브레이크 마찰재 시장에서 점유율 1위의 제조·수출업체로 1975년 8월 설립되어 지난해 매출 5,754억 원을 달성한 중견기업이다.

한 국장은 상신브레이크(주)의 대표이사를 비롯해 연구개발부, 해외사업부 관계자와 면담하고 수출입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상신브레이크(주)가 국내·외에 등록한 특허권, 상표권, 디자인권 등 600여 건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박세종 상신브레이크㈜ 대표는 “러시아, 중남미, 아시아 지역에서 자사 브랜드의 모조품이 유통되고 있다”면서 해외 시장에서 케이(K)-브랜드 보호를 위한 정부 지원을 요청하고, 또한 상신브레이크㈜ 멕시코, 인도 공장의 제품생산을 위한 원부자재 수출과 관련 현지 통관 지연 문제 해결을 위해 관세청의 정책적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한창령 조사국장은 해외시장에서의 케이(K)-브랜드 보호 및 수출증대를 위해 관세청을 비롯한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관세청이 케이(K)-브랜드 보호 및 수출지원을 위해 지식재산권을 침해하는 불법 수출입 물품을 차단하고 수출입 관련 애로사항을 면밀하게 살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 조사국장은 제품연구·개발 및 테스트 시설 등을 둘러보고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자동차부품 시장에서 차별화된 제품으로 케이(K)-브랜드 가치 창출과 수출증대를 위해 노력해 온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9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관세청 조사국장, 케이(K)-브랜드 자동차부품 수출기업 현장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