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1(화)
 
  • 5.29.~31. 3일간 웨스틴조선 부산에서 열려
부산시청
[노벨 타임즈] 대한민국 대표 초소형위성 분야 전문가 세미나가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와 한국우주과학회는 오늘(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웨스틴조선 부산에서 '제9회 초소형위성 워크숍'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초소형위성 워크숍'은 국내 초소형위성 개발과 응용 등 관련 산업 저변 확대를 위해 지난 2016년 창설됐다.

우주산업 분야 연구기관, 대학, 기업, 공군 등 산·학·연·군·관 전문가 4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초소형위성 산업의 최신 동향과 개발 현황을 공유한다.

시는 올해 3월, 한국우주과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제9회 워크숍’을 부산으로 유치하고, 공동 개최를 공식화했다.

시는 2022년부터 이 워크숍에 후원으로 참여한 바 있다.

올해 워크숍은 ▲5개 분야(세션) 41개의 초소형위성 관련 주제발표 ▲전시․홍보 공간(부스) 운영 ▲참여자 간 상호 교류(네트워킹) ▲산업체의 날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워크숍 첫날인 29일 진행되는 ‘산업체의 날’에서는 우주산업과 해양데이터 관련 기업의 홍보 연설(스피치), 창업기업 육성기관(액셀러레이터) 투자사들과 기업의 만남(밋업) 등이 진행돼 실질적인 관계망(네트워크) 형성의 장이 될 전망이다.

이번 워크숍의 개회식은 30일 오전 10시 웨스틴조선 부산에서 열린다.

김광회 시 경제부시장, 박종욱 한국우주과학회 회장, 김헌중 공군본부 정책실장을 비롯해, 한국천문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한화시스템,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다양한 기관·단체의 항공우주 분야 전문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한국천문연구원, 부산기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해양관측 초소형위성 '부산샛(BusanSat)'을 보유하고 있다.

내년에 부산샛을 우주로 발사해 해양미세먼지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미국 나사(NASA)와 협력해 세계(글로벌) 기후변화 공동연구에 나설 계획이다.

초소형위성 ‘부산샛’을 활용한 기후변화 공동연구는 해양환경 분야 대표 국제회의인 아워오션콘퍼런스(Our Ocean Conference, OOC)의 공약으로도 채택돼 이행 중이다.

아워오션콘퍼런스는 지속가능한 해양을 위해 국제사회, 국가, 기업 등이 6가지 핵심의제*에 대한 자발적 공약을 제출하고 실천하는 국가정상급 참여 국제회의다.

시는 제10차 아워오션콘퍼런스 부산 유치에 성공해 2025년 4월 개최한다.

김광회 시 경제부시장은 “부산은 해양관측 초소형위성인 '부산샛' 개발 외에도 해양쓰레기 처리, 해양미세먼지 저감 등의 현안 해결을 위해 위성데이터를 선제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관련 산업의 동향과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초소형위성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위성서비스 산업이 산업간 경계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만큼, 관련 사업을 시정 전반으로 확산해 신산업수요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2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한국우주과학회, 제9회 초소형위성 워크숍 공동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