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0(금)
 
  • 우수 스마트팜 시설 보유한 청송상주 방문해 농업 발전방안 모색
청송군 그린썸농업회사법인 방문 현장
 봉화군은 14일 민선 8기 중점 프로젝트 사업 중 하나인 미래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을 위해 청송군과 상주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박현국 봉화군수를 비롯한 관계공무원 및 농민단체들이 참여했으며 도내 우수 스마트팜 시설을 보유한 청송군과 상주시를 견학하고 향후 봉화군의 농업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청송군의 1.5ha 유리온실에 스마트팜 시설로 토마토를 재배하는 ‘그린썸농업회사법인’을 방문해 시설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주요 시설에 대한 견학을 진행했다.

이어 상주시 외서면 관동리에 위치한 딸기 국내 재배 환경에 최적화된 최첨단 벤로형 유리온실을 갖춘 농업회사법인인 ‘우공의 딸기’를 방문해 온실, 육묘장 등을 돌아봤다.

또 상주시 사벌국면에 위치한 전국 최대규모인 42.7ha에 달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방문해 상주시 관계자와 함께 주요시설을 돌아보고 재배 농산물을 직접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현국 군수는 “이번 선진지 견학에서 청송군과 상주시의 민간과 지자체의 우수 스마트팜 시설을 돌아보며 미래농업을 주도할 스마트팜단지를 어떻게 우리 군에 적용하고 발전시킬지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스마트팜은 미래농업의 성작동력은 물론이고, 미래형 봉화군 농업모델을 구축해 농업소득 1조 원 시대를 앞당기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봉화군, 미래농업을 위한 스마트팜 선진지 견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