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0(금)
 
최고의 스릴러 영화 '올빼미'[제공/배급: NEW |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감독: 안태진 | 출연: 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외]
 새로운 스타일의 스릴러 '올빼미'가 개봉을 이틀 앞둔 가운데, 놓쳐서는 안 될 관람 포인트 TOP 3를 공개했다.

#1. 장르의 매력 극대화한 현대적인 스릴러!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올빼미'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장르의 매력을 극대화한 현대적인 스릴러라는 점이다. '올빼미'는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미스터리에서 출발한 작품으로, 밤에만 볼 수 있는 맹인 침술사가 진실을 목격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다.

안태진 감독이 “처음부터 현대적인 스릴러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듯, 실 관람객들 또한 “한 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음 팝콘 사서 보면 손해임 다 남기게 될 거라..”(s00000**), “스릴러 답게 손에 땀이 남 연기력은 뭐..아역 배우들까지 연기 구멍 하나 없는 완벽한 영화”(wons*******) 등의 후기를 남겨 압도적인 긴장감을 기대하게 한다.

#2. 한국 영화에서 처음 등장하는 주맹증!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한국 영화에서 처음 등장하는 주맹증이라는 소재다. 주맹증은 밝은 곳에서의 시력이 어두운 곳에서보다 떨어지는 증상으로, 극 중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가 주맹증이 있는 인물이다. 제작진은 뭔가가 보이면서도 답답하고 흐릿한 ‘경수’의 시야를 표현하기 위해 스타킹, 물주머니 등을 이용하는 노력을 보였다.

영화를 미리 본 관객들은 “밤에만 보이는 맹인 침술사라니…독특한 설정 때문에 더 재밌게 봤다” (kk****), “촛불 꺼지면서 경수 눈이 점점 보일 때 소름 돋는 줄!”(jj*********), “연기 잘하는 거 알고 있는데도 그냥 영화 씹어먹음 말해뭐해 감탄했슴다..”(sc_dd******)라며 독특한 소재에 대한 흥미를 보이는 한편 류준열의 설득력 있는 섬세한 연기에 호평을 보내 스크린 위에 구현될 주맹증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3. 디테일의 끝판왕, 이하준 미술감독의 미장센!

마지막 관람 포인트는 '올빼미'가 선사하는 미장센이다. '올빼미'의 미술은 영화 '기생충', '독전', '관상' 등의 작품을 통해 ‘디테일의 끝판왕’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하준 미술감독이 완성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스토리를 돋보이게 하는 공간 구성을 비롯해 캐릭터의 성격과 분위기를 극대화하는 의상, 소품으로 또 한 번 꼼꼼한 디테일과 감각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조선의 색을 결코 잃지 않는 세트와 소품 패션까지 꽤나 인상적인 작품”(po******), “명암의 대비가 인상적인 작품”(i2***) 등의 평을 받고 있는 이하준 미술감독의 매혹적인 미장센은 영화를 관람하는 관객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관람 포인트 TOP 3를 공개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는 영화 '올빼미'는 오는 11월 23일 개봉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96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1월 극장가 사로잡을 최고의 스릴러 영화 '올빼미', 놓쳐서는 안될 관람 포인트 TOP 3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