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결승전에 오른 PSG부평과 해오름FC 선수단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제1회 대한축구협회장기 유소년(U-12) 전국풋살대회가 단양에서 마무리됐다. 초대 대회의 챔피언은 인천 부평구의 PSG부평이 차지했다.

PSG부평은 19일 단양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전,후반 15분)에서 해오름FC(강원)을 8-4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김영후FC(세종), 샬롬코리아사커스쿨(대구), 최고FC U-12(울산)를 꺾고 결승에 오른 PSG부평은 결승에서도 뛰어난 개인기와 조직력을 과시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최우수선수상(MVP)은 이날 후반에만 세 골을 넣으며 우승에 큰 기여를 한 김온유가 받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161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소년 전국풋살대회 결승 현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