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1(화)
 
  • 백년가게·오래된가게, 공예명장 등 소상공인 만나 현장의견 청취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5일 오후 동구 충장22 갤러리에서 열린 정책소풍 참석에 앞서 충장로 4, 5가 장인들이 운영하는 점포를 방문해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노벨 타임즈]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25일 충장로 4·5가를 찾아 상인들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강 시장은 최근 경제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국가예산 확보에 매진하는 한편 위기 상황에 놓인 소상공인 지원 등 경제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강 시장은 이날 충장로 4·5가에서 25번째 ‘정책소풍’을 열고 30년 이상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아리랑주단, 동아실크, 에덴공방, 전병원양복점 등 장인이 운영하는 점포를 직접 방문해 현장의 어려움과 지원대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 시장은 이후 충장로5가에 조성된 문화예술산업 지원시설인 ‘충장22’로 자리를 옮겨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충장로 4·5가 주민협의체인 ‘충장45상생발전협의회’ 회원과 충장로의 산 증인으로 불리는 충장로 4·5가 장인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장인들은 상권 활성화를 위한 효과적인 소상공인 지원책 등에 대해 의견을 냈다. 이들은 상권 활성화를 위해 청년세대의 정착 및 협력, 공예공방 체험·전시시설 설치 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전병원 충장45상생발전협의회장은 “우리는 ‘우리는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는 신념으로 상권 활성화를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장인의 기술력이 돋보이는 제작품을 전시·체험하고 동시에 청년들이 함께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백년가게와 오래된가게가 있는 충장로 4·5가는 장인의 숨결이 살아있는 숨은 보석 같은 곳이다”며 “멋, 맛, 의의 미래 가능성이 큰 만큼 산업과 관광 측면에서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의 안정된 경영환경 조성과 자생력 강화를 위해 올해 약 517억원을 투입, 27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사업으로 ▲소상공인 특례보증 ▲영세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신규채용 인건비 지원 ▲사회보험료 지원 ▲공공배달앱 운영 ▲디지털커머스 지원 등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93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충장로서 정책소풍…상권 활성화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