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1(화)
 
  • "아이마다 성장하는 속도, 필요한 시간이 모두 다르기에 그 시간을 여유를 가지고 기다려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도이체 음악학원' 이은혜 원장
[노벨 타임즈] ◇ 도이체 음악학원 인터뷰

Q 설립하시게 된 동기와 사유는 무엇일까요?
A 어릴 때 겪은 한국의 음악 교육은 정확한 설명과 스스로 문제에 대해 고민할 시간 없이 진도만 나가는 수업이었습니다. 시키는 것만 했던 교육에서 벗어나 독일 유학 시절에 스스로 생각하게 하는 교육을 경험했습니다. 거기서 오는 혼란을 겪고 스스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진 후에야 내가 인지하고 깨닫는 시간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아이마다 성장하는 속도, 필요한 시간이 모두 다르기에 그 시간을 여유를 가지고 기다려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한국 교육과 독일 교육을 모두 경험해 본 후 각 교육의 장점만 뽑아내어 피아노를 취미로 배우는 학생들도 정확하게 이해하는 피아노 교육을 하고 싶었고음악이 주는 다양한 감정과 행복을 지도하고 싶어서 설립하게 됐습니다.

도이체 음악학원


Q 도이체 음악학원의 특장점으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A 첫 번째로는 기초를 무엇보다 중시합니다. 기초가 단단하게 자리 잡지 않으면 나중에 쉽게 무너지기 마련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도이체 음악학원은 피아노를 처음 배우는 7~8세 아이들이 등록하게 되면 첫 달은 이 아이들에게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합니다. 처음에 학원 적응과 선생님과의 감정적 교류, 아직 힘이 없는 손가락에 힘을 기르기 위해서는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로는 아이들과 같이 포핸즈(4 Hands)로 연주하는 것을 즐기고, 많이 함께하려고 합니다. 함께 듀엣으로 연주함으로 박자 감각, 리듬을 배우고 함께 하나의 곡을 연주하는 기쁨을 주고 싶습니다. 워낙 피아노는 다른 오케스트라 악기에 비해 혼자 연주하고 연습하는 시간이 많기에 어렸을 때부터 같이 연주하고 파트너와 호흡을 같이하는 것의 즐거움을 알려주고 싶고 지금 아이들도 듀엣으로 연주하는 것을 너무도 좋아하는 걸 보면 뿌듯합니다.

도이체 음악학원


Q 앞으로의 목표 및 전망에 대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도이체 음악학원만의 특색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실내악 연주회를 열고 싶습니다. 피아노뿐만 아니라 후에 바이올린, 첼로, 플롯, 성악 등 다른 다양한 악기 강사님을 모셔서 각 악기를 다루는 아이들이 함께 실내악을 꾸리고 연주하는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 취미로 연주하더라도 조금 더 깊이 있는 클래식 음악, 실내악을 경험하게 해 주고 싶습니다.

Q 독자분들께 하실 말씀이 있으시다면?
A 많은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다양한 이유로 음악을 시작합니다. 똑같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도 어떻게 배우고 시간을 보내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아이들이 음악을 배운다는 그 소중한 시간이 헛되지 않고 살아갈 때 안정적인 정서, 행복한 성장을 위한 단단한 밑거름이 되길 바랍니다. 현재 많은 기계화 시스템 속에서 아날로그적인 음악을 배우면서 다양한 감정들을 배우고 표현하는, 마음이 건강한 아이들로 자라길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 이미지 클릭시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0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악이 주는 다양한 행복 '도이체 음악학원' 이은혜 원장을 만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