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유종환 명장, 세계최초 동의보감판각 '아시아 명인' 등극

 

유종환명장1.jpg

 

지난 15일, 세계 최초로 동의보감 목판각을 재현한 서각인 야목 유종환 명장이 '아시아 명인'에 선정됐다.


노벨타임즈가 주관하고 한국노벨재단이 후원하는 '아시아 명인(ASIA MASTER)'은 제2기를 맞아 유종환 명장을 목공예 부문 아시아 명인으로 인정했다.


유 명장은 한방약초의 고장 경남 산청군에서 20년째 야목공방을 운영중이며 유네스코지정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동의보감을 판각하는 프로젝트 또한 진행중이다. 이는 세계 최초로 이뤄지는 역사적 작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유종환명장2.jpg

 

동의보감 판각에 대해 유 명장은 "몽골군 침입 격퇴를 염원하며 국력을 기울여 16년 간 판각한 팔만대장경처럼 코로나19를 싸워 이길 답이 동의보감에 있다고 생각해 1500장 규모의 판각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2020 대한민국공예대상전 심사위원장으로 활동중이며 중요무형문화재 제108호 목조각장 목아 박찬수의 전수자이기도 하다.


또한 유 명장은 대한민국 공예육성에 남다른 애정으로 2020년에 문화예술계 공로훈장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오는 18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하나로 아카데미갤러리에서 동의보감 판각 4점을 먼저 만나볼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49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종환 명장, 세계최초 동의보감판각 '아시아 명인' 등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