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4(일)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노벨 타임즈] 영화 '소풍' 이 연휴 기간 내내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흥행 순항을 이루고, 평일 첫 날에도 안정적인 관객수를 모으며 개봉 2주차에도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제작: ㈜로케트필름 |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감독: 김용균]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이라는 대한민국 대배우들의 특급 열연이 빚어내는 현실적인 감동과 울림이 관객들의 호평과 찬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영화에서 찐가족 같은 자식 역할의 류승수, 이항나, 공상아, 임지규의 활약 역시 화제다.

영화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노년의 부모님들이 느끼는 현실을 모두가 공감할 수 있도록 만드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연기 경력 도합 195년 관록의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배우가 자신들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연기한 덕이다.

또한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 간의 사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일으킬 수 있는 주요한 이유는 실제 가족 같은 출연진들의 역할도 대단하다.

류승수 배우는 나문희 배우가 연기한 ‘은심’의 사업가 아들 ‘해웅’ 역을 연기했다. 가족을 책임지고 실망시키기 싫은 50대 가장이자 아직까지 어머니의 지원을 바라는 철부지 아들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미운 듯 공감을 일으킨다.

“엄마는 널 믿는다. 지금까지도 그래 왔고, 앞으로도 너를 믿을 거야”라며 어머니와 아들이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에서는 큰 깨달음을 전한다.

김영옥 배우가 맡은 ‘금순’의 딸 ‘미현’ 역의 이항나는 딸에게 헌신하는 엄마, 자신 못지않게 시어머니를 챙기는 며느리, 홀로 살고 있는 엄마를 걱정하는 딸의 입장을 모두 겪고 있는 한 명의 자식으로서 관객들에게 가장 큰 몰입감을 선사하는 역할이다.

드라마 티빙 오리지널시리즈 [이재, 곧 죽습니다]로 활약한 배우 임지규가 연기한 금순의 아들 ‘성필’은 보상금을 생각하며 고향이 재개발되는 것을 찬성하지만, 고향을 지키지 못한다는 죄책감으로 부모 세대와의 갈등을 겪는 자식을 연기하며 세대 간의 갈등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영화 '폭로'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공상아 배우는 박근형 배우가 연기한 ‘태호’의 딸 ‘윤주’ 역을 맡았다. 딸에게 물려줄 것이 가업으로 운영하는 양조장뿐이라 딸이 남해의 섬에서 갇혀 있는 것만 같아 마음 아파한다.

현실감을 더해주는 부모와 자식들의 이야기를 통해 세대 간의 소통을 이끌어내는 영화 '소풍'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55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소풍' 류승수x이항나x공상아x임지규, 친자식 같은 ‘찐가족’ 출연진 화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