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18(일)
 
  • 인천시,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 통해 양 도시간 우호관계 강화할 것
인천시청
인천광역시는 19일 중국 톈진시 양빙(杨兵) 부시장 일행이 인천시청을 방문, 인천시 박덕수 행정부시장을 예방하고 양 도시 간 우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인천과 톈진은 한중 수교 다음 해인 1993년 12월 7일 자매 결연을 맺었다. 양 도시는 개항도시, 환황해권 물류중심지, 자유무역구 등 지리적·역사적으로 닮은 점이 많은 도시로, 항만, 물류, 문화, 학술, 자유무역구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교류를 이어 왔다.

양 도시는 올해가 자매결연 30주년이 되는 해로 그 동안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교류관계를 회복할 계획이다. 국제행사 도시대표단 초청, 청년· 청소년 세대 교류 프로그램, 교육청 연계 교사·학교 간 교류 지원 등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 추진, 양 도시 우호관계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톈진시는 중국 4대 직할시로 세계 10대 항구도시이자, 중국 북부지역 최대 항만물류 허브 도시다. 최근에는 주요 경제개발구인 빈하이신구(滨海新区)를 중심으로 첨단장비, 신에너지, 항공우주, 신소재, 의료바이오 등 제조업에서 점차 첨단산업분야로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양빙 부시장은 “코로나19 펜데믹으로 5년여만에 인천을 방문했지만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텐진시와 인천시는 수도권 관문도시이자 물류거점도시로 양 도시간의 다방면에서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박덕수 부시장은 “인천시의 정책과 부합하는 분야에 대해서는 상호 협력을 기대”한다며 “특히 올해는 자매결연 3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다양한 국제행사를 통해 교류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1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0년 우정 중국 톈진시, 양빙 부시장 인천시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